대형 공격헬기 사업 기사

2012 포스팅 자료실 2012.09.27 23:34

대형 공격헬기 사업(AH-X) 윤곽 드러나
사업비 2배 초과.. AH-X 사업 또 표류하나

 

 

 

미 국방안보협력국(DSCA : Defense Security Cooperation Agency)은 지난 9월 21일, 우리나라와 신형 공격헬기 36대 판매 계약을 체결할 가능성이 있다고 미 의회에 통보했다.

미국의 대외 무기체계 판매 시스템은 구매 희망국이 무기체계 판매 요청을 해오면 DSCA가 이를 검토하여 판매 방식과 세부 계약 내용을 확정하고 이를 미 의회에 통보, 판매 인가가 떨어지면 계약이 체결되는 구조로, 이번에 발표된 내용은 우리나라가 미국에 판매를 요청한 구매의향서 내용이라고 보면 된다.

DSCA가 의회에 통보한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가 판매를 요청한 무기체계는 Boeing社의 AH-64D Block III 'Longbow Apache' 공격헬기와 Bell社의 AH-1Z 'Viper' 공격헬기 2종으로 이들 기종은 AH-X 사업의 유력한 후보기종으로 올해 말 기종 결정을 앞두고 치열한 경합을 벌이고 있다.

우리나라가 미국에 판매를 요청한 각 기종과 구체적인 옵션 내용은 아래와 같다.

 

 구분

AH-64D Block Ⅲ 

AH-1Z 

 수량

 36

36 

 가격

 36억 달러(대당 1,000억)

26억 달러(대당 800억) 

 주요장비

T-700-GE-701D 엔진 84기 

TADS / MPNV 42기

AN/APG-78 롱보우 레이더 36기

AN/APR-48A 레이더 주파수 간섭계 36기

AN/APR-39 레이더 신호 탐지 세트 42기

AN/AVR-2B 레이더 경보 세트 45기

AAR/57(V)3/5 CMWS

IHDSS-21

 T-700-GE-401C 엔진 84기

AN/AAQ-30 TSS

AN/AAR-47 미사일 경보장치

AN/ALQ-144 적외선 교란장치

APX-123 IFF Mode 4

AN/ALE-47 Chaff / Flare Dispenser

 주요무장

 30MM 체인건 38문

AGM-114R1 Hellfire 미사일 400발

FIM-92H Block ⅠStinger 미사일 438발

M789 30mm HEDP 탄 774,144발

2.75 Inch HYDRA 로켓 11,020발

AGM-114K3 Hellfire 미사일 288발

AIM-9M-8 Sidewinder 미사일 72발 

 

 

DSCA 보고에서 주목할만한 점은 우리나라가 가장 유력한 후보기종인 AH-64D 판매 요청서를 제출하면서 AN/APG-78 레이더, 즉 '롱보우 레이더'를 36대나 요청했다는 부분이다.

아파치 공격헬기 옵션 중 단일 옵션으로는 엔진 다음으로 비싼(기당 350 ~ 400만 달러)이 레이더는 가격 때문에 미 육군조차도 1개 편대에 1대를 장착해 운용하는 정도이며, 이 헬기를 도입한 다른 국가들 가운데서도 도입하는 모든 기체에 이 레이더를 장착한 사례는 거의 찾아보기 어렵기 때문이다.

특히 아프가니스탄 전쟁에 참전한 아파치 운용요원들의 수기에 따르면 이 레이더는 이륙 중량 증가에 따른 연료 및 무장 탑재량 감소의 주범이자 평야 지역에서는 유용하지만 산악지형에서는 거의 효과를 기대할 수 없다는 증언이 많아 서부전선 지역을 제외한 한반도 전장환경에 사용할 공격헬기에 무리하게 롱보우 레이더를 장착해 들여올 필요가 있냐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그러나 반대 의견도 있다. 이 레이더를 탑재한 아파치급 공격헬기가 도입될 경우 육군의 전장인식 능력은 지금과 비교되지 않을 정도로 강력해질 것이라는 것이다. 롱보우 레이더를 탑재할 경우 서해안 지역에서 북한군의 공기부양정 상륙은 사실상 불가능해지며, 평야가 많은 서부전선 지역에서 각각의 롱보우 아파치들은 일종의 'Mini J-STARS', 즉 간이형 정찰전력으로 활용할 수 있어 전장감시 능력과 상황인식이 획기적으로 향상된다는 것이다.

군은 1990년대 중반부터 AH-64D급 대형 공격헬기 도입을 갈망하며 AH-X 사업을 진행해 왔으나, 36대 도입 예산으로 2조원 가량(대당 5,500만 달러 수준) 이 배정된 상태에서 도입 희망 기종의 대당 가격이 대당 1억 달러에 육박해 가격과 예산 확보 여부가 이번 사업의 가장 큰 변수가 될 전망이다.

 

출처 : 자주국방네트워크

http://koreadefence.net/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대형공격헬기 32대 구입확정 ? 72대는 무슨 솔 ???

2012 포스팅 자료실 2012.09.27 13:33

 대형공격헬기사업 드디어 확정되는 것인가

 

 

관련기사.

 

국방부 “미국에 공격헬기 3~4조원어치 구매의사 전달”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한국 정부가 최근 미국에 첨단 공격형 헬리콥터 36대를 사겠다는 의사를 공식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다. 기종별로 차이가 있지만 구매 예산규모는 3조~4조원에 달한다.

 

27일 미국 국방부에 따르면 산하 국방안보협력국(DSCA)이 최근 한국으로부터 36대의 대형 공격 헬리콥터와 관련 부품, 훈련, 정비, 수송 등의 구매 요청을 받아 이를 지난 21일 의회에 통보했다.

 

이에 대해 우리 국방부도 “미 국방부 측이 공식적으로 공개한 내용”이라며 관련 사실을 부인하지 않았다.

미국 의회에 보고된 구매 희망 헬리콥터는 육군의 아파치 롱보우(AH-64D)와 해군의 코브라(AH-1Z)이다.

한국군은 터키의 T-129 헬리콥터와 미국의 아파치, 코브라 등 3종 가운데 하나를 골라 사들일 계획이다.

 

이 가운데 아파치 관련 무기를 선택하면 36대의 헬기를 비롯해 엔진 84기, 첨단 조종사용야간 탐지 센서 42기, 사격 관제 레이더 36기 등 모두 21종으로 총 구매액이 36억 달러(한화 약 4조284억원)에 달하고, 코브라 기종을 선택하면 구매액은 26억 달러(한화 2조9094억원)에 이른다.

주계약 업체는 세계적인 군수업체인 보잉, 록히드마틴과 제너럴일렉트릭(GE) 등이라고 DSCA는 설명했다.

 

미국 육군의 주력 공격형 헬리콥터인 아파치 롱보우는 언덕이나 나무, 빌딩 등에 동체를 가린 채 기체 상부의 레이더만 노출해 목표물을 탐지하고 미사일 조준을 할 수 있는 첨단 기종이다.

 

코브라 AH-1Z는 기존의 슈퍼 코브라에 비해 3배의 항속거리, 2배의 탑재 중량을 자랑하며 16발의 헬파이어 미사일과 호크아이 목표 조준 장치로 적군의 전차를 무력화할 수 있는 전투형 헬리콥터이다.

 

한국 정부는 오는 11월 최종계약자를 선정하고 12월께 정식계약 절차를 밟을 것으로 알려졌다.

방위사업청은 올해 초 육군 대형공격 헬리콥터와 해군 해상작전 헬리콥터 사업, 공군 차기 전투기 3차 사업에 대한 입찰 공고를 냈다.

soohan@heraldcorp.com

 

 

관련뉴스.

 

http://news.kbs.co.kr/world/2012/09/27/2542633.html


<앵커 멘트>

우리 정부가 대형 공격 헬기 확보를 위해 미국의 최신 아파치나 코브라 헬기 36대를 살 의사가 있다고 미국 정부에 전달했습니다.

올 연말 선정 결과가 발표될 대형 공격 헬기 사업은 현재 미국과 터키가 최종 기종 선정을 놓고 경합하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이춘호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미 국방부는 오늘 한국 정부의 첨단 공격 헬기 구매 의향을 의회에 전달하고 판매 승인을 요청했습니다.

한국이 구매 의사를 표시한 기종은 보잉사가 제작한 육군의 아파치 롱보우나 벨사가 만든 해병대의 코브라 헬기라고 미 국방부는 밝혔습니다.

아파치 구매는 헬기 36대를 비롯해 부속 엔진 84기와 사격 관제 레이더 36기 등 36억 달러 어칩니다.

코브라 헬기는 헬기 36대와 무기로 장착할 헬 파이어와 사이드와인드 미사일 360기를 포함해 26억 달러에 이릅니다.

현재 정부는 대형 공격 헬기 도입을 위해 미국의 아파치,코브라와 터키의 T-129 헬기 등 세 기종을 대상으로 최종 심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기종 선정은 늦어도 11월까지는 발표되고 연내에 정식 계약이 완료될 예정인데 결국은 아파치나 코브라의 2파전이 될 것으로 미국 언론들은 전망하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춘호입니다.

 

***********************************

 

드디어 기다리고 기다리던 대형공격헬기사업의 조각이 맞춰지고 있는듯하다.

 

당초 AH-64D 롱보우 아파치헬기와 AH-1Z 줄루 바이퍼(슈퍼코브라)헬기, 터키의 T-129 세 헬기의 사업경쟁이 이어져왔다.

 

기사를 봐서는 미국에 두 헬기의 구매의사를 전달했다는 것 같은데 이는 아파치와 코브라의 경쟁이란 의미다.

 

아파치는 블록2 인지 블록3 인지 알 수는 없지만 아마 블록3일 가능성이 커보인다.

 

하지만 아파치의 가격이 문제이다. 당초 대당 500억 정도로 보이던 아파치의 가격은 계속 상승중이며, 36대를 구매하기에 초기 2조억원은 무리였다.

현재로선 4조 가까이 사업 계약금이 상승한 것으로 보이며, 아파치 구매를 원하는 국방부의 의도가 엿보인다.

 

 

몇몇 기사에선 72대를 구매한다라는 터무니 없는 소리를 하고 있는데 아마 클릭을 유도하는 헛소리로 보인다.

72대가 아니라 아파치 36대 아니면 코브라 36대. 둘 중 한가지를 선택한다는 것이다.

 

BlueEdge 항공블로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아파치 공격헬기, 미 해군 상륙함 착함훈련 최초 실시

2012 포스팅 자료실 2012.08.17 19:39

보잉 아파치, 미 해군 상륙함 USS New York (LPD 21) 착함 훈련 최초 실시

 

 미 육군 소속 “퀵스트라이크” 공격-정찰 대대의 AH-64D 아파치 롱보우 헬리콥터는 페르시아만 인근 해상에서 실시된 미 해군 상륙함 뉴욕함에 착함하는 훈련을 실시했다. 이 같은 훈련은 미군 역사상 최초이며, 미군 측은 향후 상륙함 전력을 배가시키기 위해 이와 같은 훈련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통상적으로 헬기의 착함 훈련은 특수 부대에만 국한되어 진행되던 훈련이라고 기사는 전하고 있다. 

 

 

 

롱보우 아파치 조종사들이 미 해군 USS New York 함에 착함 훈련을 시행했다.

 

2012년 6월 30일

 

미 육군 3-159 "퀵스트라이크" 공격 정찰 대대(Attack Reconnaissance Battalion)가 페르시아만에서 USS New York 함대에 착함했다.

 

대대는 AH-64D 롱보우 아파치로는 최초로 해군과 파트너 관계를 맺고 육군 조종사들이 갑판에 착륙하는 훈련을 시행했다.

 

"우리는 지금껏 이 함선에 아파치를 착함시킨 적이 전혀 없었다." 며 "우리는 우리가 어떠한 특별한 것을 얻게 될때마다 그 기회를 놓치지 않으며, 오늘도 다르지 않다."고 USS New York 지휘관 Jon Kreitz 해군 대위가 밝혔다.

 

페르시아만을 넘어 쿠웨이트의 Buehring의 캠프에서 출발한 이후 3-159 공격 정찰 대대 사령관 플래니건 스티브 머피와 그의 네 조종사들은 USS New York 함에 도착했다. 그 조종사들은 차례로 착함했으며, 갑판 착함 훈련을 마치고 그들 대대의 다른 조종사들을 훈련시켰다.

 

"우리는 이런 종류의 임무를 수행하는 최초의 현역 그룹이며, 이런 종류의 훈련은 일반적으로 특수 부대에 한정되기 때문에 이것은 정말로 중요한 일이다."며 최고 집행 책임자 포 토마스 하긴스 "퀵스트라이크" 대대급 항공 안전 책임자가 말했다.

 

그 임무는 1월에 고려되었으며 대대 마스터 거너 수석 준의 3 글랜 블랜치는 제 1기병 부문 1여단 전투팀과 함께 훈련했다. 이후 그것은 대대에 대한 개발 기회였다.

 

"우리 조종사들은 자격이 있을 뿐만 아니라 우리는 해군을 위한 주요 기능 격차를 채운다."며 "아파치의 화력과 기동성은 전통적으로 코브라 헬기를 사용하는 해군이 절대 가질 수 없는 보안 수준을 폭넓게 제공한다"고 수석 준위 톰 히긴스가 말했다.

 

2틀 동안 진행된 훈련은 Spartan Shield 기능의 지원을 하는 그들의 임무의 일부로써 쿠웨이트에서 공격 정찰 대대가 계속 할 예정이다.

 

게다가 그 훈련의 이득으로 그들은 평생 한번 볼까한 USS New York 함을 볼 수 있었으며, "나는 10년이나 해병으로 있었지만 그 배를 타본 적이 없다"며 히긴스가 말했다.

 

미 해군은 전세계 함대에서 네 번째로 수륙 양용 수송 부두 선으로 USS New York을 채택했으며, 수륙 양용 수송 단위로서 그 주된 임무는 인원 및 장비의 신속한 수송을 위한 배치이다.

 

 

 

 

출처 : 미 육군

번역 : BlueEdge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공격헬기] AH-64D 아파치 헬기

2012 포스팅 자료실 2012.02.17 19:23
**AH-64D 롱보우 아파치 헬리콥터 사진/배경화면**


개발배경

  1967년 최초의 공격헬기인 AH-1G 코브라 헬리콥터가 등장했지만, 엔진의 출력이 부족해서 무장이나 탄약을 마음껏 싣고 다닐 수 없었고 대공화기에 무척 취약했다. 미군은 코브라를 대체할 본격적인 공격헬기를 개발하기 시작하여 록히드사의 AH-56A '샤이엔'을 개발했으나 이 계획은 곧바로 취소되었다.
  미군은 신형공격헬기사입(Advanced Attack Helicopter program)을 1972년부터 시작했다. 지상 대공무기로부터 충분한 거리를 유지하면서 기갑전력을 격파하는 전술이 개발됨에 따라 '원거리 타격의 탱크킬러'를 차세대 공격헬기의 목표로 삼았다.
  신형공격헬기(AAH)는 특히 고기동성에 강력한 방탄 성능에다가 특수센서와 뛰어난 항법장치가 핵심이었다. 결국 2개 기종이 선정되어 휴즈 항공(이후 맥도넬 더글러스, 지금의 보잉)의 YAH-64와 벨의 YAH-63이 AAH의 자리를 놓고 경쟁을 벌였다. 그리고 1975년 미군은 YAH-64를 차기 공격헬기로 선정했다.  


특징

  AH-64는 4엽 메인로터와 4엽 테일로터를 장비하며, 탠덤식으로 전방에 화기관제사, 후방에 조종사가 탑승한다. 기체는 생존성 증대에 중점을 두어 무려 1.1t 의 장갑재질이 기체를 둘러싸고 있어, 23mm 대공포의 적격에도 조종사가 생존할 수 있다.

  엔진으로는 GE T700-GE-701 터보샤프트엔진(1,696shp)을 2개 장착하여 충분한 출력을 보장했으며, D형 블록 Ⅲ 부터는 T700-701D(2,000shp)를 장착하여 더욱 기동성을 높였다.

  무장면에서는 철저하게 장거리 타격기능에 중점을 두었다. 헬파이어 미사일을 무려 16발이나 장착하여 레이저 조준으로 최대 8km의 거리에서 적 전차나 벙커를 격파하는 능력을 갖추었다. 또한 30mm M230 체인전을 장착하여 두꺼운 장갑도 격파할 수 있었고, 70mm 히드라 로켓포나 스팅어, 사이드와인더 공대공미사일을 장착할 수도 있다.
  특히 TADS/PNVS(Target Acquisition and Designation System, Pilot Night Vision System)라는 정교한 센서를 장착하여 야간에도 정밀한 목표획득 및 조준이 가능하다. 또한 TADS는 전방 화기관제사의 헬멧과 연동하여 헬멧의 움직임에 따라 M230 체인건의 조준방향을 결정한다.

  한편 D형에는 113kg의 롱보우 레이더를 장착한다. AN/APG-78 롱보우 레이더는 아파치의 로터 위에 버섯처럼 달려있는 전자장비로 사격을 통제하는 기능을 담당한다. 안개나 연무 또는 비를 통과할 수 있는 밀리터리 대역의 전파를 사용하는 롱보우 레이더는 10~15km 이내에서 1,000개 이상의 지상목표물에 대해 피아 여부를 탐지하고, 그중에서 128개 목표의 움직임을 추적할 수 있으며, 다시 그중에서 16개의 우선목표를 지정할 수 있는데, 여기에 걸리는 시간은 겨우 30초에 불과하다. 이런 뛰어난 탐색능력은 마치 AWACS의 축소판에 해당한다.

 


 

성능재원

AH-64D Block Ⅲ
형식 : 공격헬기
로터직경 : 14.63m
전장 : 17.73m
전고 : 3.87m
자체중략 : 5,165kg
최대이륙중량 : 10,433kg
엔진 : GE T700-GE-701D 터보샤프트(2,000shp) × 2
최대속도 : 293km/h
실용상승한도 : 6,400m
최대항속거리 : 483km

무장
30mm M230 체인건(1,200발)
AGM-114 헬파이어 대전차 미사일
AIM-92 스팅어 공대공미사일 트윈팩
2.75인치(70mm) 하이드라 70로켓포드
하드포인트 6개소 (윙탑포함)

항전장비
AN/APG-78 롱보우 화력통제 레이더
M-TADS/PNVS
JTRS


 

 

운용현황

  AH-1Z는 1984년 1월 8일 양산 1호기를 인도하여 각종 시험 평가에 사용했으며, 1987년에는 2개 제대가 유럽에 배치되어 실전훈련을 실행했다. 최초의 실전투입은 1989년 파나마 침공 작전이었으며, 1991년 걸프전에서는 8대의 아파치 공격헬기가 투입되어 비밀타격작전에 성공, 이라크 방공망을 무력화하면서 다국적 공군을 위한 공중회랑을 만들기도 했다.
  미군은 2011년 1월 기준으로 모두 727대의 아파치를 운용하고 있는데, A형 107대, D형 620대를 보유하고 있다. 한편 이스라엘은 1990년부터 모두 42대의 AH-64를 도입했다. 영국은 웨스트랜드사에서 WAH-64 67대를 면허생산하여 아파치 AH1으로 운용 중이다. 이외에도 네덜란드(30), 사우디아라비아(12+70), UAE(30), 이집트(36), 쿠웨이트(16), 그리스(32), 싱가포르(20), 아파치(50) 등 다양한 국가가 아파치를 획득했다.

변형 및 파생기종

AH-64A  -  기본형
AH-64B  -  GPS 장착과 항전장비를 현대화하는 업그레이드 모델, 1991년 걸프전 이후 제안되었으나 1992년 취소
AH-64C  -  AH-64A의 또 다른 업그레이드 제안모델, 롱보우 레이더와 700C 엔진의 장착이 골자였으나 1993년 취소되면서 D 모델 개수사업으로 이관.
AH-64D 롱보우  -  글래스콕핏과 롱보우 레이더를 갖춘 개수형. AN/APG-78 롱보우 밀리미터파 화력통제레이더를 갖추어 '미니 AWACS'라는 별명이 붙었다. 한편 D형의 모든 기체가 아니라 1/4 정도의 기체에 롱보우 레이더를 장착한다. T700-GE-701C 엔진을 장착하여 출력을 높였다. 이후 블록 Ⅰ/Ⅱ 업그레이드를 통해 디지털 통신능력을 보강했다.

AH-64D 블록 Ⅲ  -  네트워크 중심전에 적합하도록 개수된 미래 전장형 아파치 모델, M-TADS, JTRS를 장착하고 701D 엔진으로 개수했다.
WAH-64  -  AH-64의 영국 면허생산모델, 아구스타웨스트랜드에서 생산을 담당하여 67대를 생산했다. 롤스로이스 RTM322엔진(2,100shp)을 장착하여 아파치 가운데 가장 강력한 출력을 자랑한다. 스타스트릭 미사일과 CRV7 로켓을 운용할 수 있으며, 애로우헤드센서(M-TADS) 개수사업이 예정되어 있다.
AH-64DIP  -  AH-64D 의 일본 면허생산모델. 후지중공업에서 생산을 담당하여 2006년 초에 면허생산 1호기를 납품했다.


 


저작자 표시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