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일럿 윌리엄 왕자, 물에 빠진 10대 소녀 구출

2012 포스팅 자료실 2012.08.19 17:23

영국 윌리엄 왕자, 물에 빠진 소녀 구출작적 수행

 

 

 

영국 왕실의 윌리엄 왕자(30)가 왕실공군(RAF) 수색구조 파일럿으로서 임무를 수행하던 중 위험에 처한 한 10대 소녀를 구출했다.

 

CNN 방송은 윌리엄 왕자가 임무를 수행하던 중 웨일스 지방 해안에서 익사 위험에 처한 한 10대 소녀의 구출을 도왔다고 18일 보도했다. RAF 발표를 보면 지난 16일 친구와 함께 실버 베이 해변에서 보드를 타던 16세의 소녀가 역조에 휩쓸려 힘이 빠져가고 있을 때 마침 임무를 마치고 시킹 헬기로 인근에 착륙한 윌리엄 왕자는 무선으로 구조신호를 접하자 즉시 헬기로 사고 현장에 도착, 동승한 구조대원이 익사 직전의 소녀를 구조했다.

 

구조대원인 해리슨 준위는 “구조신호를 받았을 때 어떤 사고인지 알지 못했는데 조금만 늦었어도 소녀의 생명을 구할수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소녀의 나이어린 친구도 파도에 휩쓸렸으나 서퍼에 의해 구조됐다. 두 소녀는 웨일스 북부 뱅거의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며 윌리엄 왕자의 도움으로 목숨을 건진 소녀는 “물에 빠져 죽는줄 알았다”고 말한 것으로 RAF는 전했다.

 

윌리엄 왕자는 2010년부터 웨일스의 앵글시 섬 RAF 기지에서 수색구조 파일럿으로 근무하면서 부인 케이트 미들턴과 함께 살고 있다.

 

<디지털뉴스팀>

 

 

BlueEdge 항공블로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