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스아이 최종호기 공군 인도 완료

2012 포스팅 자료실 2012.11.04 20:55

피스아이 최종호기 공군 인도 완료

1조 8천억원 규모 E-X 사업 마무리 단계 접어들어

 

 

한반도 영공을 지키는 일명 '평화의 눈'으로 불리는 공중조기경보통제기(AEW&C : Airborne Worning and Control) E-737 Peace Eye 4번 기체가 공군에 인도됐다.

 

방위사업청은 24일 美 Boeing社의 협력으로 한국항공우주산업(KAI)에서 최종 조립한 E-737 AEW&C 4호기를 공군에 인도했다고 밝혔다.

 

E-737은 E-X 사업으로 1조 8,000억원이 투입되었으며 지난해 9월 1호기를 인도받은 데 이어 동년 12월과 올해 5월까지 3대를 인도받아 전력화가 한창으로 이번 4호기 인도를 마지막으로 우리 군 최초의 공중조기경보통제기 전력화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

 

총 4대가 도입된 E-737 AEW&C는 일일 최대 8시간 공중초계비행이 가능하며, 최첨한 MESA(Multirole Electronically Scanned Array : 다기능 전자주사배열) 레이더를 장착하여 반경 370km 범위 내에서 최대 1,000여개의 표적을 탐지할 수 있는 성능을 지녀 4대의 전력화로 24시간 한반도 공중감시가 가능해졌다.

 

이러한 강력한 감시능력은 산악지형이 많아 탐지에 어려움을 겪었던 저고도 비행물체에 대해서도 탐지가 가능해져 공군의 방공작전 능력을 획기적으로 끌어올려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피스아이] E-737 AEW&C 제원

2012 포스팅 자료실 2012.07.29 14:25

**E-737 AEW&C 조기경보기 제원**

 

 

개발배경
 

  보잉 737 AEW&C는 21세기 공중 조기경보체계의 선두주자다. 정식명칭은 '737-300 AEW&C MESA 레이더 안테나'이며, 원래는 호주 공군의 5077 웨지테일 사업의 성능요구조건을 만족시키기 위해 설계된 기체다.

 

 

 

특징
 

  737 AEW&C는 민항기로 유명한 737-300의 플랫폼에 다기능 위상배열(Multi-role Electronically Scanned Array : MESA) 레이더를 탑재했다.
737 AEW&C의 핵심이랄 수 있는 MESA 레이더는 L-밴드의 전자주사식으로 동체 윗면에 기다랗게 배치되는 다소 독특한 형태이다. E-3나 E-767이 로터돔에 내장하는 기계식 레이더의 경우 구동부품의 수명의 한계 및 고장, 또 그로 인한 정비의 어려움 등으로 인하여 운용에 있어 수요군의 무단한 노력을 필요로 하고 있다. 그러나 MESA 레이더는 전자주사식으로 기계구동장치가 없어 신뢰성이 그만큼 높아졌다.

 

  MESA 레이더는 1994년부터 개발되어 왔으며 주요 프로토타입은 1996년 BAC 1-11 테스트 항공기에 탑재한 바 있다. BAC 1-11 테스트를 통해 노스럽 그러먼은 오늘날과 같은 탑 마운트 어레이(Top Mount Array : dlfaud '탑햇' 어레이)를 안테나 형상으로 확정했다. 1998년 본격적인 개발에 착수해 2001년 볼티모어에서 시스템 통합을 실시했으며, 2005년 5월 최초의 레이더가 웨지테일 기체에 탑재되었다. 특히 MESA 레이더는 기존 AWACS 레이돔에 비해 중량이 절반에도 미치지 않으며 전력소모량도 적은 편이다. 따라서 두 개의 737-700 엔진으로도 레이더 및 기타 전자 장비를 구동할 수 있는 충분한 전력을 생산하므로 경제성 높은 737-700 상용기에 탑재할 수 있었다.
 
  항공기 앞쪽에는 10인의 미션 오퍼레이터(임무 수행요원)와 콘솔이 위치한다. 관제사는 레이더, IFF 감시 정보, 기타 센서에서 수집한 테이터를 이용해 항공 영상에 대한 의사 결정을 내리고 이를 아군에 전달한다.

  AWACS 레이더에 요구되는 가장 핵심적인 기능은 장거리 탐색 능력으로 MESA 레이더는 한 번에 최대 481km까지 탐지 가능하다. 또한 포착 중 선택지역의 세부스캔이 가능하여, 물리적인 회전에 의존하는 기계식 레이더에 비하여 뛰어난 성능을 발휘한다.
 
  현재까지 보잉이 내놓은 조기경보체계 중에서 가장 진보한 모델이기도 하다. 미 공군은 737 AEW&C의 진보한 시스템을 새로 도입할 E-10 AWACS기에 적용할 예정이다.


 

 

 

성능재원
 

737 AEW&C
 형식 : 쌍발 터보팬 공중 조기경보통제 항공기
 전폭 : 34.3m
 전장 : 33.6m
 전고 : 12.5m
 최대이륙중량 : 77,564kg
 엔진 : CFM 인터네셔널 CFM56-7B24 터보팬 (27,000파운드) × 2
 최대속도 : 853km/h
 실용상승한도 : 41,000피트
 항속거리 : 7,040km
 적재중량 : 19,831kg
 승무원 : 조종사 2명 + 항공관제사 10명

 

 

 

운용현황
 

  737 AEW&C의 첫 구매국인 호주는 1997년 보잉과 계약을 체결하여 2006년부터 기체를 인수하기 시작했다. 한편 터키도 피스 이글 사업을 통해 4대를 도입하기로 결정했다.
  E-X(차기 조기경보기) 사업을 추진하던 대한민국 공군은 2006년 11월 7일 보잉과 계약을 체결하고 737 AEW&C 4대를 도입하기로 했다. 보잉과 E-X를 놓고 경쟁하던 IAI 엘타의 걸프스트림 G550 조기경보기는 2006년 8월에 사업대상에서 제외했다.
  대한민국 공군은 737 AEW&C에 '평화를 지키는 눈' 이라는 의미에서 '피스아이'라고 명명했다. 공군은 E-737 1호기를 2011년 8월 1일에 인수했으며, 2012년 나머지 3대를 도입할 예정이다.


 

 

 

출처 : 군용기 연감

사진출처 : google.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