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인수송기] VC-25 에어포스 원

2012 포스팅 자료실 2012.03.25 17:37
**VC-25 Air Force One 에어포스 원 사진/배경화면**


개발배경

  에어포스 원, 즉 공군 1호기는 미 공군이 운용하는 대통령 전용기를 가리킨다. 미 공군은 1962년 이래 대통령 전용기로 보잉 707을 VC-137이란 명칭으로 장기간 사용해오다가 기체의 노후화 및 소음문제로 인하여 교체할 필요을 느끼게 되었다. 후보기종으로는 MD DC-10과 보잉 747이 떠올랐는데, 1986년 6월 보잉 747-2B 2대를 VC-25A란 명칭으로 후계기로 채택했다.


특징

  747여객기는 동체 폭이 넓은 만큼 707 보다 거주성이 우수하며 항속거리도 1,852km 가 더 긴 11,000km에 달한다. 따라서 장거리 비행 시 급유를 위한 중간 기착의 필요성이 줄어들었다. 대통령 전용기인 747-200B는 기본적으로 민간형과 구조가 같으며, 엔진은 GE사의 CF6-80C2B1 (추력 25,740kg) 터보팬 엔진은 탑재하고 있다.

  또한 여행 중에도 대통령이 세계 각처와 연략을 취할 수 있도록 각종 통신장비를 탑재하고 있으며 엔진을 끄고 장시간 지상에서 계류할 때도 통신기능 및 냉난방을 유지하도록 APU(보조동력장치)를 2대 장비하여 전선의 총 연장길이가 384km에 달해 747 민간형에 비해 약 2배에 이르고 있다. 특히 VC-25는 EMP로부터 기체를 지킬 수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캐빈에는 대통령의 집무. 휴식 공간. 수행원 및 보도기자석, 예비승무원석이 설치되어 있고 승무원 23명과 승객 78명이 탑승할 수 있다. 바닥 아래에는 100명이 7일간 생활하는데 필요한 식량을 저장하여 장기간의 여행에도 연료와 물을 보급 받지 않고 해결할 수 있다. 또한 바닥 아래에는 에어스테어를 부착하여 지상설비의 도움이 필요 없도록 하고 있다.

  또한 긴급 시 항속거리의 연장을 위하여 공중급유장치를 장비하고 있다. 각종 개조작업으로 기체의 자체 중량은 747-200B 여객기 보다 20t 정도 증가하여 195t에 달한다. 한편 식량 등도 약 4.5t 이나 탑재한다.


성능재원

VC-25
형식 : 4발 터보팬 요인수송기
전폭 : 59.64m
전장 : 70.51m
전고 " 19.33m
최대이륙중량 : 374,850kg
엔진 : GE CF6-80C2B1 (56,700 파운드) × 4
최대속도 : 마하 0.92
실용상승한도 : 45,100 피트
항속거리 : 12,550km
탑재량 : 승객 102명
승무원 : 26명


운용현황

  2대의 기체는 앤드류스 공군기지에서 제 89수송비행단 대통령 수송단이 운용하고 있다. 2대의 테일넘버는 각각 28000과 29000으로 두 대가 번갈아가며 임무를 수행한다.
  에어포스 원은 영화에서 소개된 것처럼 강력한 방어능력을 가지고 있지만 대통령을 보호하기 위하여 다른 방법을 사용하기도 한다. 예를 들어 2000년 3월 당시 클린턴 대통령이 걸프스트림 Ⅲ 를 타고 파키스탄을 방문했는데, 그 사이 VC-25는 미끼 역할로 에어포스 원 행세를 하면서 정상항로를 비행했다.


배경화면용 고화질 VC-25 에어포스 원 사진

저작자 표시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