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로파이터 트렌치 3

2012 포스팅 자료실 2012. 11. 25. 09:41

유로파이터 트렌치3

 

 

출처 : bemil.chosun.com / (webmaster@chosun.com)

 

 

한국 F-X 3차 사업에 제안된 3개 기종 가운데 처음 사양 공개 생산 시작

전자식 AESA 레이더 Captor-E ; 200km 탐지 .. 스텔스기도 잡아낸다.

센서 융합 전자전 시스템 ; 작은 공중조기경보기

컨포멀 연료 탱크 ; 작전반경 확대. 멀티롤 / 스윙롤 구현

첨단 미사일 무장 ; 미티어. 타우러스 미사일 장착

추력편향 TVT 엔진 장착 ; 기동성과 이착륙성 향상

'스마트 헬멧' ; 시현 성능 향상 전투 능력 증대

 

스텔스기도 잡아내고, 공중조기경보기 역할도 가능하고,

1회 출격해서 공대공, 공대지 기능을 동시 수행하는 멀티스윙롤 전투기,

유인전투기의 마지막 버전이 될것인가 ..

 

5세대를 넘어 6세대 최첨단전자전투기를 지향하는 유로파이터 타이푼 트렌치3 버전이 최근 공개되어 본격 생산에 들어가면서 차세대전투기 60대를 도입하는 한국 F-X 3차 사업의 향배가 다시 주목되고 있다.

 

유로파이터 트렌치 3는 F-X 3차 사업에 참여한 3개 전투기 가운데 처음으로 한국에서 기종이 공개된 것이다.

 

유로파이터 관계자는 유로파이터 트렌치 3가 유럽과 중동 6개 나라에 300대 이상 실전 배치되어 사용중인 트렌치 1,2와는 차원을 달리하는 최첨단 AESA 레이더와 엔진 추력편향장치(Thrust Vectoring Technology), 스마트헬맷 HMSS(Helmet Mounted Symbology System), 컨포멀 연료탱크 CFT(Conformal Fuel Tank)가 장착되어 진정한 멀티롤(multi-role)과 스윙롤(swing-role)이 가능한 전천후 6세대 전투기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로파이터 트렌치 3는 무엇보다 200킬로미터 밖 스텔스기도 탐지할 수 있는 AESA 레이더가 장착되어 먼저 보고 먼저 쏘는 공중전에서 더욱 유리한 위치를 확보하게 된다. 여기에 전투기로서는 유일하게 F-22와 함께 재연소 없이 초음속순항이 가능한 슈퍼크루즈 기능의 엔진에다가 노즐 자체를 상하 좌우로 움직여 방향과 힘을 조절해 기동성을 더욱 높여주는 추력편향장치를 추가해서 기동성을 한층 더 높였다.

 

유로파이터의 공중전 성능은 2012년 6월 알래스카 국제공군합동훈련에서 5세대 전투기의 최강으로 알려진 F-22와의 모의전투에서 승리해 유로파이터 트렌치2 버전만으로도 더 이상 공중에서 대적할 전투기가 없는 것으로 국제적으로 입증된바 있다.

 

또 전투기로는 최초로 사거리 100킬로미터에 속도가 마하 3이 넘는 공대공 미티어(Meter) 미사일이 장착되며 사거리 500km가 넘는 타우러스(TAURUS) 등 장거리 순항 미사일과 정밀유도폭탄의 다양한 무장 조합이 가능해져 한 번 출격으로 공대공 공대지 역할이 모두 가능한 멀티스윙롤 전투기로서 다른 어느 전투기보다 우위에 설수 있게 되었다.

 

무장뿐 아니라 항전시스템에서도 유로파이터 트렌치3는 전자식 레이더를 중심으로 전투기 내외부의 각종 센서들이 편대의 타 전투기나 공중조기경보기, 지상과 해상의 레이더들과의 데이터 링크와 센서 융합이 이루어져 그 자체로 한 대의 작은 공중조기경보기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막강한 전자전시스템을 갖추게 된다.

 

유로파이터 트렌치3의 센서 융합은 전자식레이더 Captor-E과 함께 다기능정보분배 시스템인 MIDS (Multifuntion Information and Distribution System), 자체 방어시스템인 DASS (Defensive Aids Sub System) 그리고 적외선 탐색 및 추적장치 IRST (Infra Red Search & Track), 전자 광학 목표탐지 시스템 EOTS (Electro-Optic Targeting System) 그리고 자동 지형 추적장치 (Automatic Terrain Following) 등이 종합적으로 함께 연동된다.

 

여기에 일명 '스마트헬맷' HMSS (Helmet Mounted Symbology System)이 도입되어 최첨단 전자전시스템과 융합되면서 조종사의 전투 능력과 생존력이 월등해진다.

 

동체가 공개되고 양산에 들어간 유로파이터 트렌치 3는 영국이 40대, 독일 31대, 이탈리아 21대, 스페인이 20대를 주문했고 2013년부터 인도가 시작된다.

 

2016년에 초도 물량이 인도되는 한국 F-X 3차 사업에 제안된 유로파이터 트렌치 3는 이러한 모든 기능을 갖춘 명실공히 현존 최강의 전투기로서 당분간 이를 넘어서는 유인전투기는 개발되기 어렵다고 항공전문가들은 내다보고 있다.

 

 

 

******* 의견 *********

위의 글은 '유용원의 군사세계'에서 퍼온글을 약간 수정한 것이다.

위 글을 쓴 저자의 생각을 이해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어째서 유로파이터 트렌치3가 현존 최강의 전투기라고 할 수 있을까 ...

일단 스텔스 기능이 F-22 랩터에 비하면 매우 떨어지고 최대 무장시 레이더에 잡히는 건 랩터가 아닌 타이푼이다.

아무리 유로파이터 타이푼이 첨단 장비를 달았다고 한들 스텔스 기능이 떨어지는데 현존 최강이라 할 수 있을까 ?

그렇다면 F-22 랩터는 어떨까 ?

랩터는 타이푼보다 먼저 추력편향 제트노즐을 실현화 했으며, AN/APG-77 AESA 레이더를 사용하며, 에프터버너 없이 초음속 순항도 가능하다.

한마디로 유로파이터 트렌치 3는 첨단 항공기의 출현이 아닌 F-22에 대적하려는 발버둥 정도로 생각할 수 있다.

  • 무기의 그늘 2013.03.05 14:23 ADDR 수정/삭제 답글

    기사 내용을 잘 정독해봐..
    스텔스기를 잡아내는 AESA레이더 장착에 유파 트렌치3도 추력편향 노즐 장착 및 수퍼크루즈 기능으로
    애프터버너없이 초음속순항이 가능해.
    그리고 일단 F22도 좋은점이 F22의 1/2가격으로 그에 준하는 성능을 낸다고 생각해봐.
    예를 들어 유파 트렌치3모델 10대랑 F22랩터 5대랑 붙는다고 가정해봐.
    이제 감 잡히니? 게다가 스텔스는 만능이 아니야..
    타마라 / 베라 레이더에 대해서도 검색해봐. 스텔스기를 찾아내는 카운터 스텔스도 검색해봐^^

    • Favicon of https://heliblog.tistory.com BlogIcon 블루엣지 블루엣지 2013.03.09 09:45 신고 수정/삭제

      댓글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제 의견은 스텔스 만능주의를 운운하는 것이 절대 아닙니다.
      하지만 스텔스성 그 자체만으로 평가한다면 감히 랩터와 타이푼의 비교가 가능하다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또한 타이푼의 크루즈성능이나 능동전자주사배열레이더 그리고 추력편향에 대해서는 일절 비하한적이 없습니다. 이 기능들은 랩터에서 먼저 실용화된것이라고 언급했을 뿐이죠.
      난독은 병이라고 합니다. 가까운 병원에 찾아가 상담받아보시길 바랍니다.

  • 무기의 그늘 2013.03.05 14:33 ADDR 수정/삭제 답글

    아 그리고 세계에서 가장 빠른 미사일과 가장 사정거리가 먼 미사일을 장착하는 기종이 뭔지 검색해봐..
    그게 유파야.
    위 본문에도 적혀있듯, 미티어 미사일과 타우러스 미사일이야...
    램블젯 방식 미사일은 현재 미사일은 현재 미국도 개발중으로 배치준비중이고..
    100% 완벽한 스텔스는 존재하지 않으니 작은 포착이라도 감지해내면 그걸로 죽음이 될수 있다는거지.
    그리고 어차피 F22 랩터는 해외판매 금지품목이니까
    한국의 FX3차 사업은 유파가 젤 좋아.
    기술이전도 어느정도 하니까.. F35는 기수이전 원천불허이고..

  • QnlfRhkd 2013.03.10 12:10 ADDR 수정/삭제 답글

    최강은 에프22인것 인정하지만 그래도 구매 가능한 최선은 역시 유럽파이터

    유지만 좀 줄이면 좋을것데 그런데 이것도 항목이 달라셔 그런다고 하는데.....



    • Favicon of https://heliblog.tistory.com BlogIcon 블루엣지 블루엣지 2013.03.10 17:36 신고 수정/삭제

      에프22와 유파가 경쟁하는것도 아닌데요 뭘 ㅋ
      에프35와 유파, 에프15SE 중에서 경쟁을 하는거니 딱히 유파가 좋다고 말하기는 힘들것 같아요

  • 앰디 2013.06.01 07:55 ADDR 수정/삭제 답글

    사실 트랜치3는 원래 계획된 유지비와는 다르게 너무나 많이 드는 유지비를 줄여보기 위해 고육지책으로 트랜치1에 원래계획되어있던 부분을 많이 제외시킨 다운그레이드버전, 하지만, 유지비와 낮은 내구성의 근본적인 문제인, 복합소재 기체와 엔진은 손대지 못해, 운영비가 내려갈것 같지 않다는게 함정 (원래 전투기는 복합 소재이지만, 유파는 그것이 고질적인 문제가 됨),트래치3버전은 원래 개발에 참여했던 국가들도 도입을 최대한 줄이고 자신들이 발주한 물량을 다른나라에 팔려고 노력중이라는게 함정,... 거기다 당사국들은 현재의 유파를 최대한 빨리 퇴역시키기 위해 노력중이고(원래 계획된 도입기체수에 100기 이상을 줄인상태), 트랜치3B는 아예 주문없이, F35 계획에 참여하고 있다는게 함정... 또한 이미 실전배치가 되었네, 실전 경험이 있네... 하지만, 유파의 실전 배치와 경험은 트랜치1에 한정되어있고, 트랜치3는 금년 3월에 첫 시험비행을 했다는게 함정... 최신 버전인 트랜치3A IPA8버전은 시험용 시제기가 아직도 개발중이라는게 함정...(이기체는 아직 시험비행조차도 못했음, 아직 공장에) 그렇게 치면 F35일정이 유파 트랜치3보다 더 빠름... F35는 이미 2010년에 첫 시험비행을 시작했으니 트랜치3보다 2년이 더 빠름... 그리고 실전배치도 F35는 2018~2020년사이... 유파 트랜치3도 현재 계획된 일정이 F35와 비슷하지만, 원래 계획상으로는 유파 트랜치3는 이미 2013년초에 영국공군에 이미 납품이 시작되어 2015년 끝나야하는 기체임... 하지만 현재는 2019년이 되어야 납품이 완료되고, 그떄가되면 트랜치1이 퇴역을 시작하는게 함정... 영국은 더 이상 개량없이 퇴역 시킬 예정... 그것 떄문에 영국내 여론이나 정치권은 유파에 별로 호의적이지 않음... 따라서 영국,독일,이태리, 스페인은 어떻게든 유파를 빨리 버리고 다른 전투기로 갈아타기위해 열심히 노력중... EADS, BAE, 케시디언 외 유파 참여회사들은 어떻게든 울궈먹기위해 개발 참여국들에게도 버려진 기체를 여러 떡밥으로 포장해서 우리나라에게 팔려고 노력중... 더큰 문제는 개발과 남품 지연으로 4.5세대 디자인기체가 5세대 디자인기체와 한국에서 차세대 전투기 사업에서 당당히 경쟁중... 이건 넌센스...

[제원] F-22 랩터 스텔스 전투기

2012 포스팅 자료실 2012. 7. 29. 07:20

** F-22 랩터(Rapter) 스텔스 전투기 성능제원 / 사진 **

 

 

 

하늘의 지배자 랩터

 

1981년에 시작된 ATF(신형전술전투기) 프로그램에서는 록히드의 YF-22와 노스롭 YF-23이 경쟁 시험 제작을 행하였다.

그 결과 YF-22가 채용되어 1997년 9월 7일에 양산 제 1호기가 첫 비행을 하였다.

동시에 탑재엔진도 P&W제 YF-119와 GE제 YF-120으로 경쟁하여 P&W YF-119의 채용이 결정되었다.

 

 

 

 

 

성능 재원

 

*전폭 : 13.56m
*전장 : 18.9m
*전고 : 5.08m
*최대이륙중량 : 36,320kg
*최대속도 : 마하 2.4
*항속거리 : 3,200km
*엔진 : P&W제 F-119-PW-100 × 2
*최대출력 : 15.89t

 

무장

 

*M-61 20mm 발칸포 × 1
*중거리 AAM : AIM-120 × 6
*단거리 AAM : AIM-9 사이드와인더 × 4
*동체 내 웨폰베이에 레이저 유도폭탄 등을 2발 탑재 가능

 

 

 

 

 

 

하늘의 지배자 스텔스

 

 F-22의 캐치프레이즈는 "First Look, First Shot, First Kill"(적보다 먼저 발견하고, 먼저 쏘고, 먼저 격추한다)이라는 것.
높은 스텔스성, 초음속 순항, 고기동성, AN/APG-77 레이더와 AIM-120 공대공 미사일의 웨폰시스템 등이 그것을 실현시켰다.

그 중에서도 스텔스성을 높이기 위해 여러가지 선진기술이 개발되어 레이더 단면적은 0.001m'''  에 불과하다고 한다.

즉, 적 레이더에 탐지권 외에서 초음속으로 다가와 눈치채지 못하는 사이에 공대공 미사일을 발사하고 초음속으로 날아 빠져나간다고 하는 전법.


F-15와 F-16과의 모의전투훈련(레드플레그)에서 F-22는 전혀 레이더에 포착되지 않고 역으로 F-15와 F-16의 훈련공역에 침투하여 "격추"시켰다.

이와 같이, F-22는 공평한 싸움이 아니라 불공평한 100대 0의 원사이드 게임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전해진다.

 

 

 

출처 : 군용기 연감

사진출처 : google.com

[RCS] 스텔스 원리 - 레이더 반사 면적(Rader Cross Section)

2012 포스팅 자료실 2012. 2. 9. 18:19
**스텔스 원리 - [RCS] 레이더 반사 면적(Rader Cross Section)]**
Stealth 스텔스기 - RCS 레이더 반사 면적


RCS : Rader Cross Section
현대 전투기에서 RCS는 매우 중요하게 다루어지고 있다.
RCS는 레이더 반사 면적으로서 적의 전파에 대한 자신의 반사파의 면적량을 말한다. 이 RCS를 0.005 이하로 줄인 대표적인 기체가 F-22 Rapter 이다. F-22의 레이더 단면적은 곤충과 같은 정도이다.


스텔스기를 만들기 위해서는 이 RCS를 줄여야한다. RCS를 줄이는 방법으로는 RAM(Rader Absorbing Material : 전파흡수소재)과 RAS(Rader Absorbing Structure : 전파흡수구조) 두가지가 주로 사용된다. RAM은 레이더 송신기에서 방사된 전파를 흡수하는 흡수재를 개발하는 것이고, RAS는 항공기가 전파를 산란시켜 되돌아가지 못하게끔 항공기의 표면을 설계하는 것이다.

1. RAM
RAM은 전자기파를 열로 변화시켜 레이더를 흡수하는 물질이며, 고무를 주성분으로 하는 접착타일 방식과 페인트 방식이 있다.
과거에는 RAM으로 스텔스 도료를 사용하였다. 미국의 정찰기인 U-2에 '아이언볼(Iron Ball)' 이라는 도료가 발라졌으며, 그후 SR-71 이나 F-117, B-2 등 1~2세대 스텔스기들에 많이 사용되었다. 하지만 RAM 도료는 가격이 비쌀 뿐만 아니라 비행할 때마다 상당 부분이 벗겨저 도색을 반복해야 했고, 이러한 도색 작업은 세밀한 주의와 많은 시간을 필요로 했다. 이에따라 RAM은 잘 벗겨지고 재도포가 어려운 도료보다는 아예 기체에 장착해버리는 부품 및 구조물 형태로 진화하게 되었다. 플라스틱 기술이 항공기 부품을 만들어낼 수 있을 정도로 발전함에 따라 RAM은 이제 번거로운 도색의 필요가 없는 플라스틱 소재로서 스텔스기에 장착되고 있다. 

RAM 자세히 알아보기.

RAM에는 접착타일 방식과 페인트 방식이 있다.
타일 방식은 공기흡입구에 부착되는 방식으로, 노즐주변 등의 고온부에는 세라믹으로 처리된 타일이 사용된ㄷ. 페인트 방식은 RAP(Rader Absorbing Paint) 라고도 불리우며, 레이더 흡수 페인트는 날개나 핀의 앞전에 칠해져 전파를 흡수한다.

RAM의 소재는 다양한 물질이 사용되고 있고, 최근에는 부전도성 레이더 흡수물질과 자기성 물질이 주로 사용되고 있다. 절연성 물질에는 탄소 생성물을 추가함으로써 전자적 저항을 불러오고, 전자적 속성을 변화시킨다. 그래서 탄소에 기초한 흡수물질은 부전도성 레이더 흡수물질이라고도 불리운다. 부전도성 레이더 흡수물질은 공간이 제한되고 기계적 흔들림이 큰 곳에서는 부피가 크고 깨지기 쉽다.

자기성 레이더 흡수물질은 카르보닐 철(Carbony Iron)과 페라이트(Ferite)라고 불리우는 아철산염(Iron-oxide)과 같은 철의 화합물을 사용한다. 철은 레이더를 효과적으로 분산시키기 때문에 페인트 방식에 주로 사용되어 왔다. 이러한 방식은 고주파수의 전투기 레이더에 대해 효과적이다.

레이더 흡수 페인트는 페라이트 페인트 또는 아이언 볼 페인트라고도 불리며, 분사가 가능하고, 다양한 두께로 분사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폴리우레탄에 기초하여 제작되고 있으며, 인접된 패널사이에 분사될 경우 전자적 결합이라는 추가적인 효과를 얻을 수 있기 때문에 활용도가 높다. 다만 산화되는 경향으로 인해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하며, 특히 함재기의 경우 추가정비 소요가 발생한다는 단점이 있다.



2. RAS
스텔스의 외형은 레이더 반사파를 레이더 발원체에 다시 반사시키지 않게 설계된다. 물론 이러한 설계방식은 완벽할 수 없다. 일정 각도로 반사시키는 반사파가 포착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특정각도의 레이더파 반사를 '레이더 스파이크(Rader spike)'라고 한다. 스텔스 외형은 이 레이더 스파이크를 통제하는 것이다. 반사면을 세밀하게 고려하여 설계하면 매우 적은 레이더 스파이크에 집중시킬 수 있으며, 스텔스기는 이 스파이크를 고려하여 적 레이더에 대한 회피전술을 구사하고 포착을 어렵게 할 수 있다. 스텔스 형상설계는 주익과 미익의 앞전과 뒷전, 조종면 등의 불연속면과 경사면의 각도를 일정하게 정렬시키는 방식으로 구성된다. 이때 레이더파가 두 번 반사되어 다시 되돌아가는 코너반사면을 막도록 설계하는 것이 중요하다.

RAS에 있어서 빠트릴 수 없는 것이 있다. 바로 무장창이다. 보통의 전투기들은 날개에 파일런을 달고 그곳에 무기를 장착하지만, 이는 레이더 반사에 치명적이다. 그렇기 때문에 현대의 스텔스 전투기들은 내부 무장창을 사용한다. 내부 무장창을 여는 순간 기체는 레이더에 잡히지만 창을 열고 무기를 발사시키는데는 3초도 걸리지 않기 때문에 큰 무리는 없다고 한다.


지금 까지 블루엣지였습니다.
참고 : 양욱 선생님, 임상민 선생님